티스토리 뷰

2018년 시작부터 북한 김정은과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서로 핵 위협을 교환하였다. 그러나 핵 교환 발언으로 현실적 위협이 다가온 현재, 트럼프 대통령의 핵버튼에 관련한 부정확한 몇가지를 현실적으로 지적해보고자 한다. 그렇다, 대통령 혼자 핵무기를 발사할 수 있는 권한을 가지고 있지만, 그것이 버튼 하나로 이루어지지는 않는다.



AP통신과 CBS방송사의 기사를 인용한 부분중에서【김정은】은 신년 연설에서「미국은 핵미사일을 언제던지 발사할 수 있는 핵 단추가 내 책상위에 있다는 사실을 알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그러면서 그는「미국 본토의 전 지역이 우리의 핵 공격 범위안에 있다. 미국은 결코 나와 우리 나라에 맞서 전쟁을 시작할 수 없다.」라고 연설하였다.



이에 대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다음과 같이 트위터를 통해 밝혔다.



위의 트위터를 보면 잘못 이해된 측면 몇가지를 볼 수 있다. 북한의 무기고 규모는 중요하지 않다. 핵무기는 작지만 파괴적이기 때문에 단 한개라도 전쟁 억지력을 지니고 있다. 북한은 9개에서 20개의 핵무기를 보유하고, 60개에 달하는 핵 분열성 물질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게다가 북한은 인터넷 접속이 심각하게 제한되고 있어, 김정은 제외한 누구도 트럼프의 트윗을 읽고 있을 가능성이 없다.



그러나 가장 주목할 만한 것은【핵 버튼】이 없다는 점이다. 그 대신 군 보조관은 대게 중간급 장교로 항상 대통령과 함께 이동한다. 이 측근 공식적으로【대통령 긴급 구조】라고 이름이 붙여진 검은색 서류 가장을 들고 다닌다.


가방 안에는 검은색의 작은【책자】와 대통령의【신원 확인을 위한 인증 코드】가 적혀있는 크기 5인치의 3장짜리 카드가 들어가 있으며, 대통령이 비상 사태에 대비하여 피신할 수 있는 안전한【벙커 목록】이 포함되어 있다.



만약 대통령이 핵무기 사용을 결정한다면, 그는 그의 보좌관들과 핵 사용에 관련한 지침서를 확인한다. 지침서에서는 그것이 어떻게 사용되어야 하고, 어떤 비상 대책이 가동되어야 하는지를 결정하기 위해 상의한다. 일단 발사 계획이 선택되면, 미국 대통령의 신원은 " TheBiscuit "이라고 알려진 5인치 크기의 작은 카드 3장에 포함된 코드를 읽음으로써 미국 전략 핵무기 사용 가능에 대한 확인을 받는다.



일단 대통령의 신원이 확인되면, 그의 명령은 전 세계 미군 폭격기, 미사일, 그리고 잠수함 승무원들에게 비밀 보안 통신에 의해 명령이 전파되어 지휘 계통에 전달된다. 블룸버그 통신이 여기서 설명하듯이 그들은 합법적인 명령 계통을 통해 전달되었다면, 미국의 군인은 그들을 따라야 할 의무가 있다.


이 시스템은 신속하게 작동할 수 있도록 되어 있지만, 충동적으로 버튼을 누르는 것을 억제하기 위해 최소한의 균형적인 점검을 통해 작동한다. 대통령은 국방 장관과 국가 안보 보좌관을 포함한 수석 보좌관들과 상의해야 하고, 비록 그의 보좌관들 중 어느 누구도 발사 거부에 대한 거부권을 가지고 있지 않지만, 그들은 대통령이 핵무기를 사용하지 않도록 설득할 수 있다. 이 인증 시스템은 군이 가짜 명령이나 지시를 따르는 것을 방지할 뿐만 아니라 대통령이 자신이 내리는 명령의 중요성을 생각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추가적인 시간을 만들었다. 완벽한 시스템은 아니지만, 버튼 하나만 누르면 충분해요.

댓글쓰기 폼